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연구시설·장비, 중소기업이 공동 활용

과기부-중기부, 전국 17개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 구축

홍정미 기자 | 입력 : 2021/03/04 [09:2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과 중소벤처기업부의 13지역연구장비관리시스템을 연계, 연구장비를 종합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가 마련됐다.

 

과기정통부와 중기부는 양 부처가 협력해 전국 17개 지역의 연구장비 관리를 효율화하기 위한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R-ZEUS)’ 1단계를 구축, 서비스한다고 3일 밝혔다.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는 국가 예산 및 지역별 기타 예산으로 구입해 지역의 연구개발(R&D)과 기술사업화 지원 등에 사용되는 연구장비를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보관리체계다.

 

전국 17개 각 지역에는 정부 연구개발(R&D) 예산과 기타 예산(R&D재원, 지자체·민간재원)으로 구입된 88000여점의 연구장비(133000억원 규모)가 설치, 활용 중이다.

 

▲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R-ZEUS) 구축 역할 분담.  ©



정부 R&D 예산으로 산 연구시설·장비는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을 통해 등록부터 처분까지 전 주기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지역별로 연구장비 전체 현황을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정보체계는 지금까지 없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중기부는 지역거점사업을 통해 13지역연구장비관리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으며 각 시·도에서는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에 관한 조례 제정, 1000만원 이상 연구개발장비에 대한 관리 근거를 마련해 왔다.

 

과기정통부는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에서 관리하고 있는 연구장비 구축현황 정보를 17(14+수도권 포함) 지역에 연계·제공하고 관리를 위한 정보를 표준화해 각 지역에 있는 연구장비 정보를 종합 관리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했다.

 

이번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R-ZEUS)’ 1단계 구축을 통해 각 지역들은 정부 연구개발(R&D) 예산 뿐만 아니라 기타 비R&D예산 및 지자체·민간 예산으로 구입한 연구장비 정보도 파악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됐다.

 

아울러 정보표준화를 통해 정보수집 항목을 통일, 중앙과 지역의 정보관리 비대칭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별로 연구장비 정보를 종합 수집·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양 부처는 앞으로 R-ZEUS 고도화를 통해 정보조회는 물론 예약서비스 확대, 각 지자체에서 자체 구축한 장비정보 수집, 다양한 분석서비스 제공 등 정보제공 기능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연구시설·장비는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핵심자원으로 지역과 중앙정부가 협력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는 필수 인프라라며 이용자 중심의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R-ZEUS)’ 구축을 통해 연구개발예산의 투자효율성 및 연구생산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그동안 지역기업들은 정보력 부족으로 지역 내 연구장비 접근성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 마련에 따라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신규장비 도입과 노후장비 교체를 통해 지역연구장비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지역기업의 신제품개발과 혁신 성장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