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어죽에 미친 ‘고독한 유 부장’ 포착 “어느 순간 혼자가 됐네?”

김범수 기자 | 입력 : 2024/01/26 [23:18]

 

‘놀면 뭐하니?’ 어죽 밖에 모르는 ‘고독한 유 부장’이 된 유재석의 모습이 공개된다.

 

1월 27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진용, 장우성, 장효종, 왕종석/작가 최혜정)에서는 우이동으로 선행 포상 휴가를 떠나는 ‘착한 일 주식회사’ 직원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유 부장은 점심 식사 메뉴로 어죽을 고집하는 뚝심을 발휘하며 팀원들 하하-김선행(김종민)-주우재-박진주-이이경-이미주와 갈등한다. 유 부장의 절대 권력 속 만장일치(?)로 어죽이 점심 메뉴로 확정된다고. 주우재는 “어죽에 미쳐 있구만”이라며 투덜거려, 점심 메뉴 선정 과정을 궁금하게 한다.

 

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어죽에 미친 유 부장이 고독하게 불을 피우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팀원들은 어디에 있는 것인지, 홀로 남은 유 부장은 “이것들이 날 따돌리는 건 아니겠지?” “어느 순간 혼자가 됐네”라고 말해, 과연 이들 사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런 가운데 유 부장의 지독한 어죽 사랑은 위기를 맞게 된다. 살아있는 메기의 등장에 ‘재료 준비조’ 김선행(김종민)-주우재-박진주-이미주는 너 나 할 것 없이 생선 손질을 미룬다고. 그 사이 유 부장은 배가 고프다며 신호를 보내고, 초조한 분위기 속 이들 중에 누군가가 뜻밖의 어죽 에이스로 활약한다. 어죽 에이스는 “제가 보여드려요?”라며 위풍당당 칼질을 선보인다고 해, 유 부장에게 어죽을 선사할 해결사가 누구일지 관심이 모인다.

 

그런가 하면 주우재 앞에서 순한 양이 된 유 부장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주우재가 유 부장의 앞니를 툭툭 건드리자 벌어진 상황에 모두가 웃음이 빵 터진다고. 유 부장의 어죽 고집으로 인해 벌어진 소동은 1월 27일 토요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MBC ‘놀면 뭐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