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계리 은행나무광장 본격 조성...원강수 원주시장, 소화설비 구축·보안시설 강화 특별 지시

김범수 기자 | 입력 : 2024/01/26 [23:17]

 

원주시는 SNS 등을 통해 전국적인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반계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167호)의 웅장함과 수려함을 활용해 지역 관광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반계리 은행나무광장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시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관광객들로 인해 발생하는 주차, 교통 등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주차장 조성과 진입도로 개설을 상반기에 완료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어, 하반기에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사계절 내내 은행나무를 찾아와 절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주차장에서 은행나무까지 보행로를 개설해 아름다운 은행나무광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천연기념물인 은행나무 보호를 위해 소화설비를 구축하고 보안시설을 강화하라는 원강수 원주시장의 특별 지시에 따라 화재 발생 시 초기에 자동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최신 기술이 적용된 자율형 화재 초동 진압용 소화설비가 구축된다.   

 

자율형 화재 초동 진압용 소화설비는 화재 발생 즉시 자율적으로 화원에 소화수를 조준 분사하여 화재를 진압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하는 시스템이다.     

 

아울러, 피뢰침 시설을 설치해 낙뢰 피해를 방지하고, 보안시설을 강화하기 위해 가로등형 블랙박스를 설치하는 등 반계리 은행나무 보호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원주 대표 핫플레이스인 반계리 은행나무 보호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며, “반계리 은행나무광장과 소금산 그랜드밸리, 뮤지엄산, 원주굽이길 7코스 등을 연계한 원주만의 특색있고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마련해 누구나 찾고 싶은 재미있는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전했다.